본문 바로가기

이글루스

百色娃星의 千年君主

검색페이지 이동

사이드 메뉴

이글루스 블로그 정보

윤석열의 전두환 조문 논란

앱으로 보기

본문 폰트 사이즈 조절

이글루스 블로그 컨텐츠


단순히 전두환을 조문하냐 안하냐의 문제가 아니고,
본인이 전두환이라도 조문하는게 옳다고 강한 신념이 있다면 조문을 하고 뚝심있게 가는거고,
그렇지 않다면 좀더 주변 여론을 살피고 말을 꺼내야 했는데, 이게 부족했다는 것이다.

전두환이 아무리 비호감이 큰 인물이라도, 그의 조문 하나때문에 사람들이
부동산 문제로 고통받다가도 갑자기 정권교체 안해도 된다고 입장 바꿀건 아니기때문이다.
대통령을 뽑는게 팔방미인을 선발하는 미인대회도 아니고,
어디에나 흠결이 있고 살아온 인생이 깔끔할리도 없는 후보들을 두고서
그래도 앞으로 5년간 나라를 통치할만한 인물을 찾아야 하는게 선거다.

그럴때 많은 사람들이 눈여겨 보는 것은 어떤 선택을 하는가보다는
그런 선택을 하고나서 얼마나 신념을 위해 뚝심있게 밀어붙이고,
주변 사람들과 언론, 여론에 어떻게 대처하는가를 본다.
국가의 통치자, 대통령이라는 것을 결국 국가의 리더이고,
사람들이 길을 잃고 방황할때 이정표를 세워줘야 할 권력자다.

이재명이 인기가 있었던 것은 바로 그런 부분에서 스트롱맨의 이미지를 가지고 있었기때문이고,
윤석열이 인기가 커진 이유도 검찰총장 시절에 청와대의 압박에도 불구하고 뚝심있게 조국수사를 밀어붙였기때문이다.

지금 사람들이 요구하는 것은 설득력 있고 강한 리더십이지,
우왕좌왕 하며 말바꾸기를 하는 리더십이 아니다.
고작 전두환 조문 하나때문에 윤석열에게 기울었던 사람들이 불편해할까?
아니다. 정말 불편한 것은 입 밖으로 꺼낸 말에 대한 책임과 신념이다.

최근 김종인을 선대위원장에 선임하는 문제로 당안팍이 시끄러운데,
이것도 마찬가지다.
김종인이 무슨 선거의 여왕도 아니고, 기 사람 하나때문에 선거판이 뒤집어지지는 않는다.
다만 콩가루 집안같은 국민의힘을 잡아줄 어른으로써 필요한 역할이 있다.
하지만 만일 그가 이를 거부하거나 요구가 너무 과하다면
윤석열은 과감하게 결단을 하고 조직을 새로이 구성하고 개선할 의지가 필요하다.

최근에 이재명이 민주당을 향해서 바꾸겠다고 말하며
이재명의 민주당이 되라고 일갈한 것도 같은 이치다.
확실히 정치라는 면에서는 초짜인 윤석열보다는 앞서있는게 맞다.

혼란한 상황에서 더 혼란을 키우거나 방치하는 리더십이 될것이냐,
아니면 그것을 강하게 수습하고 갈길을 정해주는 리더십이 될것이냐.

윤석열이 어제 보인, 그리고 최근 국민의힘의 시끄러운 문제들속에서,
이런 문제는 사소하지만 조금씩 쌓여가면서 윤석열의 부정적 이미지를 키울것이다.

포스트 공유하기

썸네일
SKY樂님의 글 구독하기
덧글 5 관련글(트랙백) 0
신고
맨 위로
앱으로 보기 배너 닫기

공유하기

주소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할수있습니다.

http://whitedwarf.egloos.com/m/4203307
닫기

팝업

모바일기기에서만 이용이 가능합니다.
운영체제가 안드로이드, ios인
모바일 기기에서 이용해주세요.

덧글 삭제

정말 삭제하시겠습니까?

비밀번호 확인

게시글 신고하기

밸리 운영정책에 맞지 않는 글은 고객센터로
보내주세요.

신고사유


신고사유와 맞지 않을 경우 처리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저작권 위반/명예훼손 등은 고객센터를 통해 권리침해
신고해주세요.
고객센터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