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야홍 단상 잡담


홍준표의 상승은 어느정도는 예상되었지만, 또 의외로 예상하지 못한 부분도 있다. 일단 현 야권 대선주자들중에 윤석열을 제외하면, 전통적 보수 지지층을 결집시킬 수 있는 후보가 부족한게 국민의힘의 딜레마다. 원외에서 들어온 인사가 아닌, 원래 당내에서 활동하던 인사들중에 주요 후보군이 홍준표, 유승민, 원희룡, 황교안등인데, 황교안의 지지층은 이미 윤석열에게 이동했고, 원희룡은 여러가지 장점을 가진 후보이지만, 그 장점을 드러내는 것이 너무 늦었다는 느낌이다. 무엇보다 상대당인 민주당 후보가 이재명으로 굳어지면서, 이에 맞설 후보는 좀더 이미지가 강할 필요가 대두되었다. 유승민은 보수지지층들에겐 배신의 아이콘일 뿐이고, 결국 보수내 인사중에 지지층을 수렴할 유일한 후보는 홍준표 뿐이었다.

문제는 홍준표는 이전 대선과 지방선거를 말아먹은 경력이 있어 선거에서의 이미지가 썩 좋지 못하다는 점이다. 이때문에 경선에서 많은 비토가 있을 것으로 예상했는데, 의외로 상당히 선전하고 있다.

초기엔 민주당 역선택의 논란이 있었지만, 지금까지의 경과를 보면, 역선택을 감안하더라도 상당히 높은 지지층을 결집시키고 있다. 이는 보수 야권내에 윤석열에 대한 비토가 얼마나 심한지 보여주는 부분이기도 하다. 즉 보수층이 마냥 문재인 타도와 정권교체만 외치는게 아니라 박근혜 탄핵과 두 보수출신 전직 대통령을 감옥으로 보낸 전 검찰총장에 대한 반감이 상당하다는 의미다.

이는 역으로 윤석열이 이들 보수 지지층을 감싸안을 필요를 느끼게 하는 부분이기도 하다. 문제는 윤석열이 그걸 해보겠다고 하다가 하필이면 전두환 이슈를 건드렸다는 거. 물론 발언을 지나치게 언론이 곡해한 부분이 있긴 하나, 애초에 굳이 거론할 필요가 있었을까 하는 부분을 건드려서 되려 시끄러운 논란을 자초한 부분이 있다. 이게 윤석열의 문제인지 그가 선거캠프 안으로 끌어들인 사람들의 문제인지는 모르지만, 최근 여러가지 실수와 더불어 보면 뼈아픈 부분들이 분명히 있다.

홍준표도 물론 마냥 잘해온 것은 아니다. 그는 윤석열을 물어뜯느라 조국 수호 발언등 되려 역풍을 자초할만한 발언을 많이 하고 행동도 그랬다. 이로 인해서 중도층에서 야권 대선 후보들에 대한 회의를 크게 느끼게 했을지 모른다. 하여간 윤-홍 두 후보의 병림픽은 하필이면 이재명의 대장동이슈가 메인디시였던 국정감사 시즌과 겹쳐, 이재명에게 큰 재미를 보게 했다. 물론 이를 관리하지 못하고, 국정감사도 제대로 못한 국민의힘의 무능이 제일 큰 문제인건 말할 나위가 없다.

뭐 윤-홍 두 후보가 이렇게 병림픽 하는동안 다른 후보들이 치고 올라오면 모르겠는데.... 유승민은 정말정말, 보수 야권 내에서는 인기가 없는 사람이고, 대다수에게 배신자로 각인된 인물이라... 왜 국민의힘에서 정치를 하려는지 모를 양반이지만, 하여간 자기 텃밭이라고 하는 대구에서 욕먹는 대선후보... 그냥 한계가 명확하다. 원희룡이 상당히 분전했는데, 그래도 좀 이미지가 많이 약하다. 사실 장년층에서는 원희룡 잘 모르는 사람들이 태반이라... 제주에서 승마라도 좀 배우시지.

하여간 홍준표가 선전하고 있는 것은 사실이고, 어떤 의미로는 경기도지사를 바탕으로 대선후보를 노린 이재명의 맞수로는 정치경험 없는 전직 검찰총장보다는 산전수전 다 겪은 강성 보수의 전직 경남시장이 잘 맞을지도 모르겠다. 그러나 이재명도 그렇지만 홍준표도 약점이 만만치가 않다.

홍준표의 선전은 크게 두가지 이유다. 첫째는 윤석열의 부진. 이건 전적으로 윤석열의 잘못인데, 전두환 이슈등 실수도 있었지만 그보다는 대선을 앞두고 대선주자가 앞으로 5년간 국가를 어떻게 이끌어갈지에 대한 주요 과제를 내놓고 있지 못하고, 이전에 대통령들이나 후보들이 내놓은 정책들 짜집기에 불과한 얘기만 한다는게 문제라면 큰 문제다. 그런데 전직 대통령들의 정책 짜집기로 앞으로 5년을 통치한다는건 대선을 앞둔 유권자들에겐 가장 꺼려지는 선택지다. 지난 5년, 아니 박근혜, 이명박, 노무현까지 20여년간의 정치에 가장 진저리를 치는게 지금 유권자들 다수인데, 하필 그런 정책만 짜집기해서 이게 제가 대통령 되면 할 일들이에요 해버리면... 전두환 옹호발언보다는 이런 문제가 더 윤석열의 지지세를 주춤거리게 하는 거라고 본다. 아니면 차라리 포장이라도 잘 하든가.

둘째는 이재명이 민주당 대선후보가 된 점이다. 대선후보가 친문 색깔이 강한 이낙연이나 추미애였다면 그 반대의 테제를 가진 윤석열의 지지율은 훨씬 올라갔을거다. 그러나 친문색채가 옅고, 행정경험을 무기로 삼는 이재명이 후보가 되었기때문에 야당에서 윤석열의 위치가 애매해진다. 결국 야권의 대선 카드로 문재인 정권을 겨눌 창을 지닌 기사가 아니라, 이재명을 똑바로 조준할 스나이퍼가 필요해진 것이다. 그래서 야권 지지층들의 눈에 점점 윤석열보다 홍준표가 더 강렬하게 비쳐진다.

윤석열 입장에서는 결국 문재인 정권 타도뿐만 아니라 이재명을 충분히 누를 수 있다는 것을 야권 지지층에게 증명해보일 필요가 있다. 최근에 윤석열이 검찰총장이던 시기에 검찰이 대장동 수사를 무마했다는 보도들이 나오는건 결코 우연이 아니다. 윤석열이 이런 이슈에 소극적으로 대처하면 대처할 수록, 야권 지지층들은 점점 그를 멀리하게 될 것이다. 보수층 잡으려고 러브콜 보내는게 중요한게 아니라, 현 정권과 민주당 후보를 밟아버릴 수 있다는 강력한 이미지를 지지층들에게 보여주어야 할때다.

대장동은 이재명의 아킬레스건이다. 박근혜가 대통령이 되고서도 결국 최태민이라는 아킬레스건에 걸려 탄핵을 당했듯이 이재명도 언젠가는 대장동 이슈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그 죄가를 받을 가능성이 높다. 그러나 그건 그거고, 그런 인물이 대통령이 되어 한 국가를 통치하게 된다면 그 기간이 얼마가 되던간에 국가 전체의 불행이다. 이 대선은 문재인 심판이 메인테마가 아니라, 이재명이라는 마왕을 막아야 하는 방어전의 성격으로 변하고 있다. 야권 지지층들은 그 어느때보다 다가올 이재명의 시대를 걱정한다. 이런 분위기를 읽는것도 후보의 능력이다.



덧글

  • Mediocris 2021/10/26 12:06 #

    '박근혜 대통령이 최태민 때문에 탄핵 당했다'는 고매한(?) 촛불정신도 울고갈 지나친 중상모략입니다.
  • rumic71 2021/10/26 12:35 #

    최태민에게요?
  • Mediocris 2021/10/26 13:04 #

    문법지식 아닌 선입견이나 편향견으로 충만한 사고구조에 기인한 독해력은 심각한 문제입니다.
  • 이명준 2021/10/26 20:02 #

    근데 사실 당내에서는 홍준표 비토가 너무커서 결국에는 윤이 이길거라고 봅니더 당내에 반윤이 3할이면 반홍준표가 7할이라서 경선룰상 윤이 더 유리 하겠죠
  • 이명준 2021/10/26 20:02 #

    윤홍으로 개판난건 사실 이준석부터가 잘못하고 있는거라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