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의 대선 가능성? 잡담

결론부터 말하면 0입니다.

보면, 역대 총리들은 대통령이 병X으로 드러나는 순간에 대선주자급으로 인기가 확 올라가죠. 이유는 두가지입니다. 병X을 지지해버리게 된 대통령 지지층의 도피처, 그리고 여당이나 야당에 쓸만한 대통령감이 보이지 않을때의 중도층의 도피처죠.

제도적으로 대한민국 국무총리는 정부의 수장이고, 국가권력의 2인자이지만, 실질적으로는 실세가 아닙니다. 모든 국가권력의 실질적 권한은 청와대에 봉인되어 있기때문이죠. 그런 상황에서 청와대가 병X이라는게 드러나는 순간에 유권자들이 희망을 품을만한 지점은 제1야당의 수장 아니면 행정부 수장 둘 중 하나입니다.

2004년 노무현 탄핵, 2016년 박근혜 탄핵 두번 모두 청와대가 병X되니까 총리들의 주가가 많이 올라갔죠. 전자는 탄핵이 불발되서 끝나지만 후자는 탄핵이 통과되는 바람에 지금까지 이어지는 거고요. 

그러니까 지금 이낙연이 대선후보군으로 지속적으로 인기가 있는 것은 다른 얘기로는 유권자들이 그만큼 현 정권, 청와대, 대통령을 병X으로 안다는 얘기에요. 


여기까지만 보면 이낙연 대망론이 뭔가 있을 것 같죠? 그러나 결정적인 문제가 있습니다.

DJ가 대통령이 된 이후, 민주진영에서의 대통령 후보는 노무현-정동영-문재인이었습니다. 이중 당선이 된건 노무현과 문재인이죠. 둘 다 부산-경남 출신입니다. 물론 정동영이 대선에서 떨어진건 호남출신이라서기보다 노무현 정권 실정 탓이 컸던 거지만, 아무튼 학습효과로 보면 영남출신을 대선후보로 내세워야, 보수 텃밭에서 표를 갉아먹어 대선승리를 가져올 가능성이 매우 높고, 이런 전략은 이미 2002년에 확인되고, 2012년에 재확인 되었습니다. 2012년 대선은 패배는 했지만 문재인 후보가 역대 최다 득표 2위였죠.

호남의 경우, 자기 지역 출신들이 중앙정계에서 물먹는걸 하루이틀 본게 아니라서, 호남출신들이 대선 후보로 올라올 경우 호남을 제외한 지역들의 시선이 그리 곱지않다는 것을 뼈저리게 알고 있기때문에 대통령은 영남출신, 나머지는 호남출신이라는 공식을 허용해주는겁니다. 여기에다 보수당이 지속적으로 대선주자를 TK에서만 내고 있다는 것도 이를 부채질하죠.

만일 민주당이 차기로 이낙연을 내세울 경우, 부울경은 그냥 날라갑니다. 문재인 정권이 국정을 잘하는 것도 아니고, 지금 부울경 경제권이 다 망해가는 상황인데 유권자들이 지지해줄 이유도 없고, 여기에 호남출신이 대선후보로 나타나면 그냥 싹 날라가는거죠. 바로 이걸 부울경 출신 중심인 청와대도 잘 알고 있고요. 그래서 이낙연은 절대로 민주당 대선후보가 될 수 없는 근원적인 약점을 가지고 있는겁니다.

김경수-조국이 대선후보로 물망에 올랐던 이유도 다 문재인 라이에서 그 지역 출신이기때문이지 다른게 아니에요. 안희정은 충청, 이재명은 경기, 박원순은 서울... 셋다 민주당 대선라인에서 물먹었죠. 뭐 이재명의 경우는 앞으로 어찌될지 모르겠지만, 친문 입장에서 가장 최악의 시나리오가 황교안이 대통령이 되는게 아니라 이재명이 대통령이 되는거라서...


만일 이낙연이 본인 스스로 대권 꿈을 가지고 있다면 조국 사태 여파가 남아있는 지금 시점에 탈당해서 호남신당을 꾸려야죠. 딱 상황 맞게 호남엔 지역정당이 붕괴상태고요. 이낙연 중심으로 정동영, 박지원, 박주선등 각각 떨어져나간 세력들이 모이고 세대교체까지 잘 하면 내년 총선에서 파란을 일으킬 수 있고 거기서 제3당으로 대선후보가 될 가능성이 높긴 합니다만 문제는 이낙연은 스스로 조직을 리딩할 능력이 없죠. 딱 이거만 봐도 이낙연이 대통령 후보감은 아니라고 저는 봅니다만...


마찬가지의 예로 지금 자유한국당이 차기대선에서 정권탈환을 노리려면 제일 좋은 수는 PK나 아니면 호남 출신의 대통령 후보를 찾는겁니다. 이회창은 충청 출신이고, 이명박은 서울시장 시절의 실적이 좋아서, 그리고 박근혜는 아버지 후광이 엄청났기에 가능했지만 황교안은 서울출신이지만(근데 TK출신으로 아는 이들이 꽤나 많다는게 함정), 아무것도 없어요. 본인 스스로 이걸 안다면, 당의 뿌리인 TK에서 벗어나 타지역에서 좀더 열심히 활동해야 하는데, 친박의 비토가 두려워 TK에서 벗어나질 못하고 있죠. 때문에 황교안도 총선에서 150석 이상의 대승을 거두지 못하면, 이후 1-2년 사이에 보수층의 선호도가 급락할 가능성이 매우 높습니다. 

아무튼 결론을 또 한번 얘기하자면 이낙연은 대통령 후보로 못나와요. 자기가 당 차려서 나오기 전까지는. 친문이 조국 아쉬워하는 까닭이 다 있는건데

덧글

  • Tomufu 2019/11/09 10:42 #

    조국 님이야말로 문재인 대통령님의 정통 계승자인데 어딜 이낙연 따위가...
    그런 찬탈의 꿈은 일찌감치 접어야 마땅.
  • 무지개빛 미카 2019/11/09 11:01 #

    과거 고 노무현 대통령께서 탄핵소추로 인해 직무정지가 되었을 때 고건 전 총리가 대통령 대행을 하며 급속도로 지지도가 올라갔지만 고건 전 총리는 노무현 대통령님의 탄핵소추가 헌법재판소에서 기각되고 대통령으로 다시 돌아오자 스스로 사직서를 내고 자리를 물러나면서 지금까지 그냥 가만히 있습니다.

    고건을 보면 앞으로의 이낙연을 볼 수 있을 껍니다. 때가 되면 알아서 물러나 조용히 있든지 딴 것을 알아보겠지, 무턱대고 대선놀음을 할 사람이 아닙니다.
  • SKY樂 2019/11/09 14:56 #

    고건은 그냥 노무현이 총선에서 중도층 표 뽑아먹으려고 얼굴마담으로 채용한 사람이고, 이낙연은 원래 정치인 출신이니까 다르죠. 호남계 정치중진이 대거 몰락한 현 상황에서 호남 패권에 근접한 인물이고요.
  • Barde 2019/11/09 14:43 #

    제 생각하고는 좀 다르네요.
  • 까마귀옹 2019/11/09 14:46 #

    호남 지역민심 문제와 영남과의 문제 등은 살짝 미심쩍은 부분이 있지만 제 머리론 결론을 내기 힘드네요.

    하지만 이낙연이 대선후보군으로 지속적으로 인기가 있는 것은 오히려 현 정부에 대한 지지도가 연결된거 아닙니까? 이낙연의 지지율 변화를 보면 오히려 현 정부 자체의 지지율과 상당 부분 유사한 추세를 이어나가고 있습니다.
    그리고 이낙연 지지층의 다수는 말씀하신 친문 계열이에요. 그런데 그런 친문 지지층이 현 정부를 병신으로 볼 리가 없죠. 말씀하신 대로라면 이낙연이 아닌 다른 인사를 친문 계열이 지지하는게 맞는데, 친문 지지층이 유의미하게 지지하고 있는 인사가 정작 이낙연 외엔 없습니다. 김경수나 조국이 잠깐씩 거론되던 것을 제외하면요. ('친문= 이낙연의 콘크리트 지지층 형태'가 아니라면 그건 인정하겠습니다)
  • SKY樂 2019/11/09 14:59 #

    자 외우세요. 대선 지지율에서 유시민-조국을 지지하는 10%가 문재인 콘크리트 지지율이고, 이낙연의 20%대 지지율이 호남+친여 성향 중도층 지지율. 무슨 친문 콘크리트 지지율이 40%는 나올것 같은가요? 문재인 정권에서 빠져나가기 시작하는 지지율이 마지막으로 머무는 곳이 지금 이낙연이에요. 이낙연이 무슨 친문 지지층을 ....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1758
758
1129214

li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