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 넘지마라 검사 잡담

(서울=연합뉴스) 김계연 기자 = 법무부 양성평등정책 특별자문관인 서지현 검사가 2일 "호기심에 n번방 들어온 사람에 대해서는 판단이 다를 수 있다"는 취지의 미래한국당 황교안 대표 발언에 '사이코패스'를 언급하며 강하게 반박했다.

서 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만일 범죄자가 사람을 죽여놓고 '호기심에 그랬다'라거나 (중략) 사람을 강간하거나 성착취해놓고 '호기심에 그랬다'라고 한다면…당연히 '판단을 달리' 해야죠"라며 "그럴 땐 '사이코패스'로 판단합니다. 그걸 '놀이'로 했다면 더더욱…"이라고 적었다.

<출처>

황교안 대표는 불법촬영 동영상을 공유하는 방에 호기심으로 접근한 것을 잘했다고 한게 아니라, 수사와 처벌에 분별이 있어야 한다고 지극히 상식적인 언급을 한 것입니다. 이걸 살인이나 강간같은 신체적 폭력과 비유하는 것을 일반인이 했어도 지적당해야 마땅한데, 현직 검사가 그랬다는게 믿어지지 않네요. 영화속에서는 저런 사람이 티끌있는 약자들 데려다 줘패고 살인자 혐의 붙이는겁니다.

미투로 이름 좀 뜨더니, 이제 눈에 뵈는게 없으신가봐요 검사님. 얼마나 일 잘하는지 봅시다. 여기서 일 잘한다는 의미가 뭔지는 아시려나? 

이런거?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