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단상 잡담


만일 내 가족이 그때 그 배에 타고 있었다면?

세월호는 다른 재난사고와 다른 점이 두가지 있다. 하나는 배가 뒤집히고 그안에 갖힌 승객들이 물속에 잠기는 모습이 그대로 전파를 타고 국민들에게 노출되었다는 것이고, 또 하나는 그 안에 탄 승객들중 다수가 어린 학생들이라는 점이다.

이 두가지를 제외한 나머지 부분들, 화물과적, 불법증축, 승무원들의 도덕불감증, 그리고 해경의 무능한 조치들, 정부의 안이한 태도와 수습등등은 이전의 재난사고, 그리고 이후의 재난사고에 똑같이 드러나는 문제다. 대통령이 7시간동안 모습을 보이지 않았다거나 하는 부분들은 사고와 관련해서 생각보다 지엽적인 문제다.

오히려 세월호 문제의 심각성은 갖가지 정치적 주장들과 입장들이 뒤섞이며 왜곡되고 변조되고 덮어졌다. 당시 야당이었던 현 여당 정치인들은 정부가 세월호를 일부러 구조하지 않았다거나 심지어 일부러 침몰시켰다는 등의 근거없는 음모론을 실컷 이용해먹었다. 물론 여기에 적절히 대응하지 못한 정부와 당시 여당의 잘못은 더 크다. 게다가 업무시간에도 늦잠을 자느라 현황을 뒤늦게 파악했던 대통령도 잘못한 것이 많다.

그렇지만 이런 정치적 뒷얘기들은 세월호의 문제를 하나도 제대로 해결하지 못한다. 박근혜 대통령이 탄핵당하고 문재인 정부가 들어섰지만, 해난 사고는 오히려 더 늘었다. 게다가 대통령이 사고 즉시 보고를 받았는데도 불구하고, 낚시배에 갖힌 사람들을 구출할 해경 구조대는 훨씬 뒤늦게 출동했다. 무엇이 더 심각하냐 아니냐의 문제가 아닌, 그냥 다 심각한 문제다.

우리가 세월호 문제를 제대로 접근하기 위해서는 두가지 전제조건이 필요하다. 첫째는 이런 사고가 또 벌어질 수 있다는 가능성을 충분히 인지하고, 나 혹은 내 가족이 거기 타게 될수도 있다는 현실을 받아들이는 것이다. 둘째는 정치적 논란을 걷어내고, 사고 자체를 보고 만일 이런 사고가 또 벌어질 경우 승무원들의 적절한 조치, 해경의 신속하고 전문성 있는 구조활동, 그리고 현지 책임자의 적절한 권한 위임을 통한 지휘감독등등 세월호 사고당시 배가 뒤집히는데도 속수무책으로 바라보기만 해야했던 답답함을 더이상 보지 않도록 하는 것이다.

그러나 과연 우리는 4년이 되도록 그렇게 하고 있는가? 아직도 선박사고는 나고있고, 그런 사고는 앞으로도 나게 될것이다. 그렇다면 그렇게 사고가 벌어졌을때 과연 우리는 '충분히 살 수 있는 사람들을 살리고 있는가'

세월호 4주기에 우리가 정말로 바라봐야 하는 지점은 배 밑바닥에서 잠수함이 들이박은 흔적을 돋보기 들이내밀고 찾아보는 것에 있는게 아니다. 정부가 아무리 '안전한 나라'를 외쳐봤자, 4년동안 벌어진 해난사고에서 사망자 비율이 계속 높아지는 현실 앞에서는 그저 구호에 불과할 뿐이다. 우리는 말이 아니라 행동이 필요하다. 적어도 그런 유능한 정부가 나와야 우리와 우리 가족들이 안전해지는 것이다.



1 2 3 4 5 6 7 8 9 10 다음


통계 위젯 (화이트)

845
832
974139

WUGSOKU